10년간 공들였는데, 시간을 때우기 위해 책을 썼다고 겸손하게 말한 사람?

반응형

경제학에서 겸손한 말을 한 두 사람이 있습니다.

 

Loading...

 

더보기

경제학 역사상 가장 겸손한 발언으로 2개가 있습니다.

 

"나는 요즘 시간을 때우려고 책을 한 권 쓰고 있다네"

애덤 스미스는 1766년부터 1776년까지 10년간 자신의 서재에 머물며 '국부론'을 썼습니다. 그는 책을 쓰기 전만 해도 경제학자이기 보다 철학자였다는데요. 그는 국부론 초안을 작성할 때 친구에게 위와 같은 편지를 썼습니다.

 

"어쩌면 나는 경제학에 소질이 있을지도 몰라"

케인스는 경제학에 막 흥미를 붙일 무렵, 친구에게 이런 말을 꺼냈습니다. 케인스는 영국의 경제학자로 거시경제학을 정립했습니다.

반응형

[발행인]국순신 [편집인]국순신 [청소년보호책임자]허정민
[전화번호]070-8285-2405
Designed by JB FACTORY